2018.05.18 20:11

귀향

조회 수 1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작년 한라산 둘레길에 피었던 꽃들이 다시 피고 있습니다. 잊지않고 다시 찾아준다는건 참 감사한 일입니다. 


지난 삼년, 내  안을 정리했습니다. 

버릴건 버리고 채울건  새로 채우며 정한 우선순위를 따라 모든 것들을 다시 셋팅했네요.

그리고 이제 다시 나서는 길은 상쾌합니다.


안개가 자욱합니다. 끝이 보이진 않아도 길은 길에 연함을 알기에 두려움은 없습니다. 

바삐 걷다 놓친 것들을 살펴봅니다. 새로운 눈엔 모든 것이 새롭기에.

닿는 모든 것을 사랑하겠습니다.

눌린 것들을.


저기

어느새 어둠 내리고 

머얼리 집들이 잠든 자리

하나 둘 꿈꾸 듯 등이 켜지면 꽃들도 마침내 어둠에 잠기고.

잠시 앉았던 자리 

온기를 뒤로하고 미련없이 떠나온 곳을 향해 발길돌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35 마음의 문을 여십시요 지찬만 2019.01.20 161
2834 암 사년 1 가파 2019.01.16 215
2833 올해는 요로콤 살아야지. 가파 2019.01.03 156
2832 거룩함을 지켜라 돌베개 2019.01.02 138
2831 새해에 바라는 것이 있다면 지찬만 2019.01.01 108
2830 화가 풀리면 인생도 풀린다 지찬만 2018.12.26 228
2829 100% 신뢰하면 알게되는 것들 가파 2018.12.10 201
2828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다 가자 지찬만 2018.12.01 196
2827 여러분의 열람을 바랍니다. 김영찬 2018.11.27 151
2826 성령이 임하면 가파 2018.11.05 253
2825 희노애락 지찬만 2018.11.03 204
2824 어제 받은 이런 기쁜 소식도 있으니 힘네세요.^^ 1 가파 2018.10.05 329
2823 사랑은 웃어주는겁니다 지찬만 2018.10.03 212
2822 아무도 미워하지 맙시다 지찬만 2018.09.12 233
2821 나 자신이 즐거울 수 있도록 하자 지찬만 2018.09.02 195
2820 사진은 못 올려도 나을 짓 하면. ^^ 가파 2018.09.01 181
2819 길이 없는 길에 서서 가파 2018.08.31 162
2818 치유된 사람들의 내면세계에 있는 것 1 가파 2018.08.30 239
2817 회복이야기의 주인공을 기다리며 가파 2018.08.19 171
2816 오늘 목표한 일은 모두 한다 지찬만 2018.08.02 1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3 Next
/ 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