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2 00:02

부부의 날~♡

조회 수 7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정의 달.. 5월에, 

'21일'이 부부의 날인 이유는.. 둘이(2), 하나(1)가 되는 의미랍니다~ㅎ


저희 부부도 열열히 사랑하고, 결혼했지만.. 

결혼을 하고보니, 서로가 못보고 몰랐던  '방식의 차이'에 너무 힘들었습니다.

신뢰의 문제, 시댁문제, 경제문제..등등, 부부들의 이혼사유는  비슷하게  공통적인 이유들이 있죠.

그런데, 그런것들만이 이유가 아니라는 겁니다. 상대를 대하는 '나의태도'에 따라 상뢍은 변할 수 있습니다.


우여곡절을 겪고.. 이상구박사님을 통해 '무조건적인 사랑 'ㅡ 생명 에너지..의 존재를 알고나니,

EBS 다큐에서 다루어 왔던, 위기의 가정에 대한 '회복 솔루션'들의 방법들이 

그전과는 다르게 신기하게도 그게 적용이 되더라구요. (* 호감, 존중, 감사, 배려)


'부부로 산다는 것' 절대 쉬운게 아니죠.. 

남보기는 몰라도.. 남남같이 사는 부부가 얼마나 많은지요.

그래서 저도, 제가 먼저 그 방법들을 적용해.. 신랑에게 불편한 마음이 있을때, 

내 감정을 말하되 신랑의 감정을 상하지 않도록  말하며

남편도 내 감정을 잘 이해하고  받아들이고 있다는 뜻의 답변이 될 수 있는

적절한 대화방법이 있다는 것을 알려 주며, 쑥스러워하는 신랑에게

나를 따라서 대답을 해보게 유도했어요.

(예, *당신 속상했구나~  *당신이 그렇게 말해주니 고마워~..등등)

남편도 나에 대한 불만이 있을때.. 같은 방법으로 대해주길 바랬고

우린 점차..서로 불편한 문제에 직면했을때.. 싸움이 아닌 대화를 할 수 있었어요.

내가 먼저.. '가는 말을 곱게' 했고~   남편이 내 말투에 기분 나쁘지 않게되니,

 남편으로부터도 '오는 말이 곱게' 들을 수 있게 되었죠~ㅎ


박사님의 강의에서 말씀하시는 '무조건적인 사랑'에는.. 

위기의 가정을 회복시키는 전문가 선생님들의 해결 방안들이 이미 있어요.

긍정적인 생각으로 상대를 대하는 것 ㅡ 호감, 존중, 감사, 배려..는

진정 사랑을 받고 싶어하는 상대의 진심을  못보면, 상대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방법을 모르면, 

절대로 나올 수 없는 '말투와 행동들'..입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보통.. *비난, 방어, 경멸, 담쌓기 등의 말투와 행동으로 상대를 조정하려 애쓰죠..

실패확률 100%인 이 방법을 우리가 씁니다..ㅋㅋ 

저 역시도 그랬습니다.


박사님의 강의를 듣는 분들은.. 변화를 원하시는 분들이실 겁니다.

이것을 잊지 마십시오~!

박사님의 강의를 들으시는 분들이.. 댁의 가족 중에서 '더 성숙하신 분'이십니다.

박사님의 강의로 성숙해 졌다면.. 성숙한 우리가 미성숙한 그들을 향해서 

먼저 손을 내밀고..또  잡아줘야 하지 않겠습니까.. 

상대의 부족함이,  또 먼저 보이겠지만.. 내가 먼저 호감, 존중, 배려, 감사의 '언행'을 시작한다면

분명히, 서로가 조율이 되고.. 맞춰가는 과정을 통해  발전이 있더라구요.(*참고: 유튜브 ebs 부부가 달라졌어요.)


박사님의 강의를 통해 알게되는.. 생명 에너지ㅡ '무조건적인 사랑'은

나의 질병회복과 함께.. 가정의 화목도,  부부의 사랑도 모두 이룰 수 있습니다.


모두들~ 다같이 화이팅 !! 입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대체의학적인 요법에 관한 글의 게시를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Admin 2009.02.01 9844
3876 유방암 2기 진단받았습니다. 건강 레시피 알고 싶습니다. 1 new asdf 2018.06.24 30
3875 박사님 주 안에서 넘 넘 존경합니다~ 5 송강 2018.06.06 168
3874 아는 것과 깨닫는 것~! 2 Iloveyoumore 2018.06.02 112
3873 모순된 사랑.. Iloveyoumore 2018.05.29 69
» 부부의 날~♡ Iloveyoumore 2018.05.22 76
3871 하나님 사랑에 감사 kpark 2018.05.14 91
3870 속초항 소식 이은숙 2018.05.05 129
3869 눈에 보이는 가난이 차라리 낫다~ㅎ Iloveyoumore 2018.05.03 129
3868 박사님 성경관련 궁금한것이 있어서 질문드립니다 3 유승민 2018.04.30 159
3867 '유전자는 초인간적 차원이다'를 듣고 6 다장조 2018.04.23 156
3866 다시~ 사랑하세요♡ Iloveyoumore 2018.04.21 93
3865 무엇을 바라보는가. 가파 2018.04.20 83
3864 내가 가진 것도 모르고.. Iloveyoumore 2018.04.19 64
3863 설악산 봉사 첫 날 풍경. 가파 2018.04.17 128
3862 바보를 기다리는 바보. 가파 2018.04.17 84
3861 박사님 안녕하신지요. '하나님이 주시는 시련/고난' 이라는 주제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어 질문 드립니다 1 JYP 2018.04.12 124
3860 예수 믿고, 행복하세요~♡ 내가더사랑 2018.04.12 67
3859 교회오빠.. 이관희집사 ! 내가더사랑 2018.04.09 129
3858 제 경험을 얘기하자면.. 내가더사랑 2018.04.06 155
3857 이렇게만 하면 제 병이 다 나을수있겠죠? 1 행복해지기를 2018.04.05 19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4 Next
/ 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