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조회 수 25752 추천 수 67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항암치료의 진상은 무엇인가?

항암치료란 암세포를 화학물질이나 방사선으로 죽이는 치료를 뜻한다. 암세포란 원래 스트레스와 과로로 세포 안에서 과잉 생산 된 활성산소의 나쁜 생활환경과 생활습관 속에서 흡수된 여러 발암물질들이 합세하여 정상세포 속에 입력되어있는 각 세포들의 성능을 결정해 주는 유전자들이 변질되어 생기는 비정상 세포들이다.


세포 속의 유전자가 변할 수 있다는 것은 최근에 발견된 현상이다. 그래서 정상세포도 비정상인 암세포로 변질 된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세포의 성능을 결정해주는 유전자들이 변할 수 있다는 사실은 암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던져주는 놀라운 발견이다. 왜냐하면 비정상으로 변질된 유전자들이 정상으로 회복할 수 있다는 사실이 동시에 알려지게 되었기 때문이다. 이 놀라운 사실을 과학자들이 알게 되면서 암이 뉴스타트로 자연치유가 가능함이 과학적으로 입증된 것이다.(홈페이지 최신의학 정보란에서 “암의 자연치유의 가능성에 대한 과학적 증거”라는 글을 찾아서 꼭 읽어보세요)

그러나 불행하게도 이러한 암의 자연치유 가능성이 과학적으로 알려지게 된 것이 최근의 일이기 때문에 아직도 널리 알려지지 않았다. 따라서 암세포의 변질된 유전자들을 다시 회복시키는 자연치유보다는 암세포를 파괴하여 치료하려는 항암요법이나 방사선 요법에 아직도 의존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하루 빨리 이 새로운 유전자에 대한 지식이 더 깊이 밝혀져서 과학적인 사실에 바탕을 둔 암의 자연치유가 시도되기를 바란다.


항암치료로 100% 암세포들을 완전히 제거하여 성공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이렇게 항암치료로 성공했다고 해도 그것은 치료를 성공한 것일 뿐이지 치유를 성공한 것은 아니다. 치료를 성공했다는 말은 암세포들만 완전히 제거했으나 암을 생기게 한 원인은 제거되지 않았다는 말이다. 암 발생의 원인이 숨겨져 있는 나쁜 생활습관이 바뀌지 않고 뜻이 바뀌지 않는 한 아무리 항암치료가 성공적이었다고 할지라도 그 치료의 성공은 곧 수포로 돌아가고 말게 되어 있는 것이다. 그 이유는 아직도 제거되지 않은 원인에 의하여 유전자는 또 다시 변질 될 것이고 따라서 암은 다시 생기게 되어 있는 것이다. 이렇게 다시 새롭게 생긴 암세포들은 더 독종 암세포들로서 그 후의 항암치료에 더 잘 견뎌내는 악바리들인 것이다.

그러나 암의 치유는 생활 속에 있는 암 발생 원인까지도 함게 제거하여 줄 때에 성취되는 것이다. 이러한 치유는 뉴스타트만으로 가능한 것이다.


성공적 항암치료의 문제점은 있는가?

이렇게 100% 성공적인 항암치료를 이루었다고 할지라도 진정한 의미에서 환자에게 유익한 것은 암세포가 완전히 제거되었다는 것 밖에 없다. 사실 이러한 경우에 항암치료 때문에 오히려 면역체계가 많이 약화되어 있기 때문에 새로운 암세포들이 생겼을 경우 다시 활동하기에 더 좋은 체내 환경이 이루어진 것이다. 그리고 새로운 암세포들은 더 독종이 되게 한 것도 사실이다. 일반적으로 강력한 항암치료나 방사선 치료 후에 새로운 암의 발생이 더 쉬워지고 살아남은 암세포들이 있을 경우 그 암세포들이 더 잘 자라거나 전이가 더 쉽게 되는 안타까운 상태가 될 수 있음을 꼭 기억해야 할 것이다.

암 덩어리를 현미경으로 자세히 보면 그 암 덩어리를 구성하는 각각의 암세포들은 제각각 조금씩 다르다. 같은 부모 사이에 태어나도 각각 다르듯이 암세포들도 서로서로 너무나 다르다. 순덕이도 있고 악바리도 있어서 서로 섞여있는 것이다. 더구나 암세포들은 정상세포가 나쁜 뜻과 생활습관 때문에 변질된 세포들이니 그 변질의 양상이나 정도에 따라서 제 각각 모두 다르다. 어떤 암세포는 많이 변질되었고 어떤 것은 조금 변질되었다.

정상에서 조금 밖에 변질 안 된 것을 양성종양세포라고 부른다. 그 양성종양이 더 심하게 변질 돠면 악성종양 세포들이 되는 것이다.


항암치료를 했을 때 심하지 않게 변질된 암세포들은 잘 죽는다. 그러나 유전자가 심하게 변질된 암세포들일수록 악바리들인데 이 세포들은 잘 안 죽는다.

첫 번 항암치료로 죽지 않고 살아남은 암세포들은 이 항암치료로 인하여 더 변질되어버린다. 살아남기 위한 변질인 것이다. 이렇게 변질될수록 암세포들은 더 독종들이 되어가는 것이다. 이렇게 암세포들이 독종들로 변해가는 것을 내성이 생긴다고 말하는 것이다.


항암치료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문제점들은 무엇인가?

예를 들어 직경 8cm의 암 덩어리가 발견되었다고 하자, 항암치료를 시작하고 또 방사선을 쬐었더니 줄어들어서 3cm만 남았다. 과거에는 왜 3cm가 남았는지 잘 이해를 못했다. 암세포들이 죽으려면 다 죽어야지 왜 살아남는 암세포들이 있을 수가 있는가? 라는 질문에 대하여 오랫동안 과학적인 대답을 할 수가 없었다. 최근에 알고 보니 남은 3cm의 암세포들은 모두가 독종들이었다. 그래서 처음 정도의 항암치료로는 죽지 않고 살아남아 있을 수가 있었던 것이었다.

모든 암 덩어리들이 이런 식으로 되어있다. 같은 암덩어리 속의 세포들이라 할지라도 각각 다 다르다. 독종세포들과 순둥이세포들의 결합으로 섞여서 암덩어리가 형성되어 있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시간이 갈수록, 항암치료가 반복될수록 암세포들의 항암제에 대한 내성과 저항력이 강하여져서 암의 크기가 줄어드는 속도가 점점 느려지게 되면서 반면에 환자의 면역력은 치료가 반복될수록 더 약해져 가게 되는 것이다.

이렇게 항암치료가 계속되면 순수한 정상세포들이 막 죽어나간다. 가장 안타까운 현실은 인우리 몸 안에서 저항력을 담당하고 있는 백혈구들이 사정없이 죽어간다는 사실이다. 이 백혈구들이 완전히 주어서 수치가 원래 정상인 5000-9000으로부터 0으로 떨어지면 온 몸에 병균이 들어와 심각한 위험에 직면하게 되니까 의사들은 백혈구 수치검사를 계속해 가면서 항암치료를 조심하여 계속한다.

항암치료 도중에 백혈구 수치가 2500이하로 떨어지면 너무나 위험하므로 항암치료를 중단한다. 독종 암세포들은 잘 죽지 않으니 이걸 죽이려고 더 강력한 항암제로 애써 치료하다보면 백혈구들이 더 많이 죽어 백혈구수치가 또 더 떨어진다. 그때가 되면 또 다시 항암치료를 중단해야 하는 시점에 또 도달하게 되는 것이다. -

이렇게 백혈구 수치가 너무 떨어져서 다시 백혈구 수치가 회복되기를 기다리기 위하여 항암치료를 부득불 중단할 수밖에 없게 된다. 백혈구 수가 현저히 감소되면 환자의 몸은 누구의 세상이 되겠는가? 물론 살아남은 독종 암세포들의 세상이 되어버리는 것이다. 항암제의 폭격이 마침내 중단되어 살아남은 암세포들이 정신을 차리고 보니, 자기들을 공격하며 잡아먹는 면역체계의 가장 중요한 백혈구들인 T세포들이 다 죽어버렸거나 지쳐서 나가 떨어져있다. 그러니 암세포들은 더 자유로워져서 순식간에 더 빨리 자라나게 되어버릴 수가 있는 것이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항암치료를 완전히 중단할 수는 없다고 의사들은 생각한다. 물론 의사들도 환자들의 면역체계가 극도로 약화되어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다시 항암치료를 시작하지 않으면 암세포들이 더 기승을 부릴 것도 너무나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백혈구 수치를 인위적으로 약물을 사용하여 백혈구 생산을 자극하여 촉진시켜서라도 다시 항암치료를 시도해야만 될 입장에 의사들이 처해 있기 때문이다. 항암치료를 다시 계속하기 위해서는 백혈구 수치가 회복되어야 다시 치료를 시작할 수 있다.


1차 항암치료로 원래 직경 8cm의 암 덩어리가 3cm 로 줄었다고 하자. 이 정도면 참으로 성공적인 결과이다. 그러나 백혈구 수치가 떨어져 일시 치료를 중단할 수밖에 없게 되었다. 그 후 약 한달 반을 기다려서 백혈구 수치가 다시 회복되어 올라갔을 때에, 암 덩어리는 1차 치료로 8cm에서 →3cm로 줄었다가 치료를 중단한 동안 다시 3cm에서 5cm가 되어버린 것이다. 이러한 현상은 당연히 일어날 수밖에 없는 현상이다.
그 때까지 살아남아 있는 독종 암세포들이, "우리가 3cm가 됐으니 계속 3cm로 가만히 있자" 라고 하면서 그대로 자라지 않고 가만히 있을 리가 없다. 면역체계의 중추세포인 T세포가 약해져 있기 때문에 암세포들에게는 더 쉽게 자랄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온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그래서 이 틈을 타서 암세포들은 신나게 막 자란다. 그 때문에 3cm 로 줄었던 암 덩어리가 5cm 로 더 커지는 경우가 허다한 것이다. 이렇게 더 커진 암세포들은 더 악바리 독종들이 되어있는 것이다.

이제 백혈구 수치가 어느 정도 회복되어 마침내 항암 2차 치료에 들어가게 된다. 이 때, 이 살아남은 독종들은 그 치료를 중단해온 동안 더 커져서 3cm에서 5cm로 되어 있게 된다. 이 5cm를 구성하고 있는 암세포들은 이제 1차 치료를 경험하고도 살아남은 용사 독종들이다. 이제 2차 치료는 1차와 같은 약이나 용량과 방법으로는 살아남은 용사독종들을 도저히 죽일 수가 없다. 그러므로  더 독한 항암제를 더 많은 양을 사용해야 한다. 그러나 이 지독해진 용사 독종들은 저항력이 생겨서 1차 항암치료 때처럼 쉽게 그 크기가 줄지 않는다. 아무리 치료해봐야 5cm가 겨우 3.5cm로 밖에 주어들지 않는다. 이때에 또 백혈구 수치가 떨어지게 된다. 백혈구 수치는 1c아 항암치료 때보다 더 쉽게 떨어진다. 그 이유는 1차 치료 때보다 더 독하며 강한 약들이기 때문에 백혈구들이 더 쉽게 더 많이 죽게 되는 것이다.


이제 남은 3.5cm의 암세포들은 독종중의 독종이다. 역전의 용사들이 되어 있는 것이다. 2차 치료가 끝날 때 당연히 백혈구들도 초토화 되어 면역체계는 마침내 극도로 약화되어 있는 상태에 있게 된다. 이렇게 되면 항암치료를 또 다시 중단해야만 한다. 이때에는 백혈구의 회복은 더 시간이 많이 걸린다. 다시 백혈구 숫자가 어느 정도 회복되어 3차 항암치료를 시도하려고 검사를 해보니 2차 치료가 끝났을 때에 3,5cm이었던 이 암덩어리가 그동안 또 더 자라서 이제는 6cm가 되어버렸다.


이제 3차 치료에 들어가야 한다. 이때에 어떤 의사들은 이 항암치료의 결과에 대하여 회의를 느끼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에 의사가 환자에게 치료를 더 받으시겠습니까? 라고 묻는 경우가 있다. 의사가 환자에게 물을 때는 현대 의학적인 입장에서는 더 이상 확신이 없다고 판단하는 경우이다.
다시 말하면, 의사로서 더 이상 치료를 고집할 명분이 확실하지는 않으나 계속 치료해보시겠습니까? 란 의미이다. 그래서 환자가 안 받겠다고 말 하면 의사도 환자의 결정에 동의하면서, 의사는 지금 이 상황에서는 항암치료를 더 받으셔도 별로 도움이 안 된다고 솔직하게 이야기 한다.

그러나 어떤 의사는 그래도 치료를 고집하는 경우가 있고 또 어떤 환자는 끝까지 항암치료를 계속하겠다는 환자도 있다. 왜냐하면 희망이 항암치료 밖에는 없다고 믿고 있기 때문에 그런 결심을 하게 되는 것이다. 뉴스타트라는 또 다른 길이 있다는 것을 모르기 때문이다.

그래서 3차 치료를 할 때는 항암약도 훨씬 더 독해지고 약의 가지 수도 더 많아지고 약의 용량도 굉장히 많이 사용한다. 이렇게 3차 치료를 시작하자마자 T세포는 거의 죽어버려서 면역체계는 거의 전멸상태에 들어 가버린다. 이러한 상황에서는 항암치료 후에 더 이상 암의 크기에 변화가 전혀 없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러나 더 좋지 않은 현상이 일어나 있을 수도 있다. 암 덩어리가 오히려 더 커져 있거나 다른 곳으로 전이되어 있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는 것이다.


이렇게 항암치료는 반복되어 갈수록 암세포들은 더 죽이기가 어려운 역전의 용사들이 되어버리는 반면 환자의 건강상태는 극도로 쇄약 해져버린다. 그 결과 더 이상 치료를 견딜 수가 없게 되는 경우가 생기게 되는 것이다. 마침내 이러한 상황에 도달하게 되면 의사는 확실히 치료를 포기하게 되고 환자에게 이제 집에 가서 기다리라고 말할 수밖에 없게 된다. 현재의 항암치료의 진상이 이렇다.

항암치료의 성공은 일시적인 성공일 뿐이다.

항암치료가 아주 성공한 경우는 어떤 경우인가? 1차 치료에 암이 완전히 없어지는 경우이다. 환자에게나 우리 모두에게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의사는 기뻐하면서, “됐습니다, 완전히 성공했습니다.”라고 축하한다. 환자는 의사에게 “너무나 감사합니다.” 라고 말하며 기뻐한다. 정말 기뻐할만 하다.

그리고는 옛날 암 걸리기 전의 생활습관으로 다시 돌아간다. 암이 생기는 것이 잘못된 생활습관과 잘못된 뜻으로 받는 스트레스의 결과인 것을 모르기 때문이다.
"아, 나는 정말 재수 좋은 사람이야" 라고 말하면서, 뉴스타트를 할 생각은 전혀 하지 않은 채, 그러다보면 1년반이나 2년 후에는 다시 재발해있다.는 놀라운 사실을 발견하게 되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다시 위와 꼭 같은 항암치료의 코스를 밟아가게 되는 것이다.

뉴스타트에서 암의 초기 단계에서 암이 전혀 전이된 증거가 없기 때문에 100% 암세포를 제거할 수 있는 상황이면 항암치료를 받으시라고. 말씀드릴 수도 있다. 왜? 암 덩어리가 몸 안에 있다는 사실이 너무나 환자의 마음을 너무나 무섭고 불안하게 하여 잠도 잘 자지 못할 경우라면 오히려 수술이나 치료를 받고난 후에 뉴스타트 잘 하시면 됩니다. 라고 이렇게 말해 줄 수도 있다는 말이다.


물론 항암치료를 하지 않아도 암의 자연치유 가능성이 과학적으로 근거가 있다는 사실이 유전자의학적으로 발견되었다. 그러므로 초기 암도 뉴스타트로만으로 이길 수도 있다는 것은 확실하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환자자신이 얼마나 자신의 병에 대하여 그 진상을 확실히 이해하고 있느냐가 문제인 것이다. 그리고 환자자신이 얼마나 확신을 가지고 뉴스타트에 임하느냐가 문제이다.
아무리 우수한 항암치료일지라도 환자자신이 확신으로 임하지 않을 때에는 그 결과는 의문스러운 것이다.
 
초기 암이기 때문에 수술과 항암요법으로 완전히 성공했어도 생활습관이 바뀌지 않으면 1년 반 혹은 2년 후에 가보면 재발뿐 아니라 간하고 폐에도 전이되어 있을 수가 있다. 전이가 되었다는 말은 간과 폐에만 암이 있다는 것이 아니라, 이미 온 몸에 암세포가 퍼져 있다는 말이다.


5년만 지나면 모든 것이 끝나는가?

항암치료를 하면서 생존률이 몇 프로가 된다는 말을 듣게 되는데 -이 말의 뜻은 5년 생존률이 라는 의미이다. 여러 종류의 항암치료 치료를 해서  환자의 암이 완전히 치유되지는 않을지라도 치료 후 5년 동안 안 죽고 살아 있을 수 있는 확률을 이야기 하는 것이다. 의사들의 입장에서는 어떤 항암치료를 사용했을 때 5년 내에 죽지 않으면 성공으로 간주하기로 서로 약속한 것이다. 환자가 5년 1개월 만에 죽어도 그 치료법이 성공했다고 친다. 5년 생존율이란 그런 통계적인 개념의 생존율을 말한다. 결코 암이 완치된다는 개념은 아니다.


동일한 종류의 암 치료에도 여러 방법이 있다. 여러 대학에서 개발한 방법, 여러 제약회사들이 개발한 각종 다른 약 등의 효력을 비교하려다 보니 기준이 필요해진 것이다. 그래서 그 여러 다른 항암치료법들을 서로 비교하기 위해서 5년 생존율이 나온 것이다. 환자에게는 5년이 경과했다고 해서 옛날 생활로 다시 돌아가도 암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는다는 말은 아니다.

암은 나쁜 생활습관 속에서는 6년, 10년 후에도 언제든지 재발할 수가 있다. 생활습관을 완전히 바꾸는 뉴스타트 이외는 다시 재발하지 않게 하는 어떤 대채의핟이나 현대의학적인 치료법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실히 인식하여야 한다.


특히 암이 전이 된 상태에 있는 암환자들은 항암치료를 시작하기 전에 의사들에게 꼭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해보아야 한다. 항암치료를 안 받을 때의 결과는 어떻게 됩니까? 그러면 의사는 통계자료에 의하면 선생님 같으신 분은 2-3개월입니다. 그렇다면 항암치료 후 결과가 어떻게 됩니까? 그럴 때에 의사가 대답하기를 “치료를 받으면 2-3개월이 6개월로 연장될 가능성은 25%, 1년 연장될 가능성은 15%입니다.”라는 종류의 대답을 듣게 된다. 암이 이미 퍼져 있을 때, 항암요법이라는 것은 거의 대부분의 경우에서 어느 정도의 수명연장을 위해서 하는 것이지, 거의 대부분의 경우에서 그 암의 완치를 위한 항암치료는 아니다.

암세포를 완전히 없앨 수 있는 길은 여러분의 몸속의 T세포가 암세포를 죽이는 경우, 암세포들이 자살하는 경우, 암세포 속의 비정상 유전자들이 다시 회복되는 경우, 그리고 정상세포에서 p53물질, 곧 종양억제 단백질을 생산하여 암세포에게 나누어주면 암세포가 정상세포가 되는 방법밖에 없다.

암 동면상태란 무엇인가?

항암치료를 시작하기 전에, 암의 상태와 받고 난 후의 상태를 꼭 확인해야 한다. 무조건 치료하면 낫는다는 개념을 가지고 접근할 것이 아니다. 암이 이미 퍼졌을 때는 대부분의 경우 의사들도 이 암이 완전히 낫는다는 확신을 가지고 있지 않다. 암이 퍼졌을 때 유일한 치유의 길은 생활습관을 혁명적으로 정상화시키고 정신적 안정과 영적 확신으로 자신을 변화시키는 뉴스타트의 길 뿐이다.

어떤 사람은 대장암이었는데, 수술도 잘되고 잘 치료했다고 했는데 1년 반 후에 재발되어서 폐로 전이 되었다. 폐에도 8군데나 퍼졌다. 8-10개월 산다는 선고를 받았다. 치료 안 받으면 어떻게 되느냐고 물었더니, 6개월 안에 암이 확 퍼질 것이라고 했다. 이 분이 건강식당을 찾아가서 건강식을 잘하고 운동도 하고 물도 마셨다. 6개월이 지나도 멀쩡해서 병원에 가서 찍어보았더니, 암이 예전 그대로의 상태이었다. 거의 변화가 없었다. 의사들이 이상해서 이게 암이 아니었나 라고 생각했을 정도라고 한다. 왜? 건강한 생활습관을 시작했기 때문에 더 이상 암이 자라지도 않았고 퍼지지도 않을 것이다. 그래서 다시 조직검사를 해도 역시 암이었다. 그런데도 안 퍼졌다. 과연 이런 경우가 있을 수 있는가?

건강식을 하고 생활 습관이 바뀌면서 T세포가 강해졌다. T세포가 강해져서 활동하기 시작하면 암세포는 T-임파구에 들켜서 죽을까봐 활동을 멈추고 숨어있게 된다. 이런 상태로도 10년 이상도 더 살 수 있다. 그래서 이 뉴스타트를 어느 정도만 해도, 암이 퍼져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더 이상 활동하지 않게 되는 현상이 일어난다. 이런 상태를 “
암 동면상태”(Cancer Dormancy) 라고 부른다. 이렇게만 되어도 생명에는 전혀 위험할 것이 없는 상태이다. 지금 암에 걸려있어도 몸속에 있는 내 암이 그대로 동면하게 되면 나는 결코 암으로는 죽을 수는 없는 것이다.

의사들이 말하기를 이 항암치료를 하면 수명이 1년 연장, 혹은 2년 연장이 된다고 말하지만 이러한 연장은 실제로는 너무나 괴로운 연장이다. 그 연장되는 동안 너무나 아프고 힘들어서 죽어버렸으면 편할 것 하는 생각들을 하게 하는 그러한 수명연장일 가능성이 큰 것이다. 그런 연장보다는 뉴스타트를 하면 궁극적으로 병 낫지 않는 경우일지라도 병원의 1년 연장보다는 긴 2년 3년의 연장은 쉽게 가능해진다. 2-3년 잘 가다가 인생에서 스트레스에 휘말리게 되고 생활습관이 다시 나빠지면 암은 언제든지 재발할 수도 있다. 그러나 그 2-3년 동안은 항암치료의 괴로운 후유증 없이 비교적 건강하게 살 수 있다.

마음속으로 스스로 기도하고 선택하라. 누구도 대신 선택해 줄 수 없다. 자신이 선택해야 한다. 모두가 옳은 선택을 할 수 있으려면 자신에게 정직하고 충실해야 한다. 유전자는 창조주가 창조한 글자이며 창조된 프로그램이다. 그러므로 창조주에게 맡기는 것이 인간에게 맡기는 것보다 더 탁월한 선택이다. 하나님이 원하는 선택을 하여 그 위대한 치유를 받기 바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6 전립선 비대증은 약으로 치유할 수 없다. 이상구 2014.08.11 9892
145 현대의학적 암치료의 모순 2 이상구 2014.06.26 11978
144 유방암과 여성호르몬 차단제 이상구 2014.06.26 18119
143 면역력 강화의 길은? 이상구 2008.11.26 24659
142 비만의 심각성과 다이어트의 문제점 이상구 2007.12.12 18840
141 뉴스타트를 알아보세요 Admin 2007.01.25 19956
» 항암치료를 받을 것인가 말 것인가? 이상구 2006.09.24 25752
139 유전자에 대하여 알고 싶습니다. Admin 2006.09.06 12837
138 암이 자연치유될 수 있는 과학적 근거(일문일답) Admin 2006.08.23 20301
137 SBS 좋은 아침 2013, 8,30일 방영 암에 대한 3가지 심각한 오해 이상구 2013.08.30 9948
136 보람을 찾는 자가 암을 이긴다. 이상구 2013.08.30 10127
135 암과 질병의 치유에 필요한 생기(생명) 이상구 2013.08.30 5009
134 골다공증도 치유된다 webmaster 2013.08.20 3521
133 간염과 간경화는 치유될 수 있다. 이상구 2013.01.06 18817
132 당뇨병의 원인을 알면 쉽게 정복된다. 이상구 2012.12.25 5241
131 항암치료가 암을 치유할 수 없는 현대의학적 이유. 이상구 2012.12.25 4836
130 마침내 나타난 치유의 길 file Admin 2012.03.09 7103
129 암 발병원인의 40%는 잘못된 생활습관 Admin 2011.12.09 7696
128 말기 암도 희망이 있다!, 과학적 근거는? 이상구 2010.12.23 13075
127 유전자의학과 현대의학, 뉴스타트와 신앙 이상구 2010.12.04 764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