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2011.12.30 17:58

자유의지의 모순?

조회 수 538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사님 궁금하게 있습니다~

우리에게 자유의지를 주셨는데....

나의 의지와 상관 없이 이 세상에 수많은 사람들이 태어나는데요

그리고.... 태어나고 보니... 이 세상은 딱 두 갈레길로 이미 정해져 있던겁니다

 

둘중에 선택....

나는 누구인가 라는 생각을 어려서부터 많이 생각했어요

엄마아빠의 사랑의 결과로 태어났지만....

이 세상이 이렇게 살기 힘든 세상이라면 전 뱃속에서부터 거절했을꺼예요

태어나는 것은 산택의 여지가 없는거죠...

 

아무것도 모르는 난자와 정자가 만나서 하나가 되어서 다시 한번 이 세상으로 나가느냐~ 마느냐~~ 하는 선택의 기회가 주어셨다면 좋을텐데....

 

암튼... 나의 의지와 상관없이 태어났다는 게...

자유의지(선택의 자유)를 주신다는 하나님과... 좀 매치가 안됩니다~

그래서 별로 열심히 안 해도 부모가 이뤄놓은(?) 공(?)으로 삶이

그래도 신앙안에서 순탄한 사람들이 있고...

부모가 신앙거절하고 신앙을 놓쳤을 경우...

그 자녀가 아무리 발버둥 쳐도 결국 발버둥치는 삶으로

하나님의 사랑이 좀 불공평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불쌍하고 어려운 사람들을 생각할때...

신앙을 하지만.. 정말... 꼬이는 삶을 사시는 분들을 쥐위에서 볼 때..

 

긍정적으로 살려고 무지 노력하지만..

가끔은 나도 어떨수 없는 삶의 무게가 날 깔아 뭉게려고 할때..

문득 이런 생각이 듭니다~

 

이상구의 답글

하나님은 사랑이십니다.

사랑은 그 사랑을 줄 수 있는 대상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이 하나님의 사랑은 생명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사랑은 주어야만 사랑입니다.

그러므로 사랑이신 하나님께 결정적으로 필요한 것이

그 사랑을 줄 수 있는 대상을 창조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인간의 사랑은 100% 하나님 자신의 의지였습니다.

왜 인간에게 물어보지 않았느냐고요? - 물어볼 수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태어나고 난 후에 물어볼 수밖에 없었습니다.

 

인간의 궁극적인 선택은 생명이 아니면 사망입니다.

생명은 하나님이 주시는 것인데

이것을 계속 받아드릴 것인지 거부할 것인가?

그 선택은 인간에게 자유의지로 주셨다는 것입니다.

 

님께서 지금 갈등하시고 계시기 때문에 다음과 같이 말씀하십니다.

 

"가끔은 나도 어떨수 없는 삶의 무게가 날 깔아뭉게려고 할때..

문득 이런 생각이 듭니다~"

 

위와 같은 이 님의 부정적인 생각은

사단이 사망의 영으로 강제적으로 님의 마음 속에 넣어주고 있는 사망적 생각입니다.

이런 생각은 궁극적으로 나를 죽이는 자살까지도 끌고 갑니다.

님께서는 하나님께서 주신 님의 자유의지로 잘못 사용하시어

사망을 선택하시고 계신 것 같습니다.

부디 하나님께서 주시는 성령으로

자유의지를 올바로 사용하시어 사망으로부터 자유하시기 바랍니다.

하나님께서 주시는 자유의지의 궁극적 목표는

사망으로부터, 거짓으로부터, 절망으로부터

자유하게 하는 위대하신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구하라 !! 그리하면 주시리라!

꼭 받으셔서 승리하시기를 기도합니다.

다시 진정한 자유의지를 받으시기를 바랍니다.

조심스럽게 말씀드리면, 지금 님의 글에 나타나 있는 님이 말씀하시고 계신

소위 '자유의지'는 제가 말씀드린 것과는 다른 것으로 생각됩니다. 2011/12/30 x

답글

박사님께서 말씀하신 자유의지는 잘 이해 했구요...

제가 좀 엉뚱한 질문의 방향으로 자유의지와 연결시켜보았습니다

 

욥기3장을 보면 욥은 차라리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이런 고난을 당하지 않았을 것이라고탄식했다는 기록이 나옵니다.

 

그런 마음에서 여쭤본 것이구요~

 

아직도 저는 하나님의 심오한 그 사랑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져 젖주면 입다울고 있다가 젖 떨어지면 으앙 울어버리는 유아기 초보신앙을 하고 있습니다

 

전 언제쯤 하박국 선지자처럼 아무것도 없을지라도

하나님만으로 기뻐하고 즐거워할 수 있을까요?

 

하나님만으로도 기뻐한다고 했는데...

저는 아직도 변화되기 전 제자들의 모습 입니다~

 

박사님 감사합니다^^ 2011/12/30 x

이상구의 답글

욥기3장을 보면 욥은 차라리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이런 고난을 당하지 않았을 것이라고탄식했다는 기록이 나옵니다 - 이시점의 욥은 하나님을 잘 알지 못했 때의 심정입니다.

 

욥은 욥기 42장에서 비로소 하나님을 진실로 확실히 알게 됩니다.(42장 5절)

일단 욥은 하나님에 대한 오해를 다음과 같이 회개합니다.

 

욥42:5 내가 주께 대하여 귀로 듣기만 하였삽더니 이제는 눈으로 주를 뵈옵나이다

 

욥42:6 그러므로 내가 스스로 한하고 티끌과 재 가운데서 회개하나이다.

 

홈피의 뉴스타트 성경교실에서 열심히 강의를 들으시며

기도하시면, 구하시면

하나님께서 꼭, 꼭, 하박국 선지자 처럼 되시도록 깨달음을 주실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 2016 이상구 박사 - 말씀세미나 2차 1 webmaster 2016.05.30 1294
70 2016 나성 삼육대학 신학 강의 webmaster 2016.04.11 1210
69 복음과 조사심판 webmaster 2016.04.06 1163
68 2014 재림 청년 세미나 (2014.3.1(토) ~ 2일(일)) 1 webmaster 2014.04.22 4774
67 제151기 성경프로그램(2013.6.5 ~ 6.17) webmaster 2013.06.22 9663
66 제150기 성경프로그램(2013.4.23 ~ 5.15) webmaster 2013.06.02 7038
65 아나니아와 삽비라를 누가 죽였을까? 이상구 2012.07.04 6477
64 혼(Soul)이란 무엇인가? 영과 혼의 다른 점. 1 이상구 2012.03.31 9440
» 자유의지의 모순? 이상구 2011.12.30 5380
62 심판은 무엇이며 정죄는 무엇인가? 홍수의 심판? 이상구 2011.12.30 6349
61 Bio-Theology - 23 videos Admin 2011.09.07 5509
60 2011 목회자프로그램(2011.8.23-26) Admin 2011.08.26 13579
59 빛(영적생명)과 어두움(생물학적 생명) 이상구 2011.07.09 5606
58 그의 나라, 그의 의란? 이상구 2011.07.06 6202
57 방언의 진실, 오순절방언과 고린도 방언 이상구 2011.05.27 6132
56 선한행실이란 무엇인가? 이상구 2011.04.02 6140
55 [신대원강의] 동영상과 MP3 모음 Admin 2010.06.07 13647
54 2011 성경과 과학(2011.1.25-1.29) Admin 2011.01.29 22182
53 2010 목회자 프로그램(2010.8.23-8.26) Admin 2010.08.27 8084
52 2010 성경과 과학 세미나(2010.2.3-2.7) Admin 2010.02.07 134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