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30 14:58

영원한 오월을.

조회 수 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점심을 떡과 옥수수 그리고 모자란 듯한 국수 한 그릇으로 채우고 혼자서 너럭바윗 길을 걸었습니다.

신발과 겉옷을 벗어 산 입구에 있는 썩은 고목에 걸쳐두고 천천히 걷기시작했습니다. 천천히 걸으면 보이지 않던 것들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처음 오던 날 보았던 꽃들은 거반 지고 수달래 잎새 아래로 뒤늦게 마지막 꽃송이가 수줍은 듯 낮을 내밉니다. 이 봄 마지막 꽃 한송이까지 밀어 피는 저들, 나도 그렇게 피고 싶었습니다. 

그렇게 피어 누군가와 행복해지고 싶었습니다. 뒤늦게 내 안에 미처 피워내지 못한 꽃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발현되어야 할 유전자 대신 발현되지 말았어야할 것들이 발현된 현실, 하지만 무엇이 진실이고 또 거짓인지를 안 이상 피워내지 못했던 이 산 한 귀퉁이 아름다운 꽃  한송이 되겠습니다.

오월이 오고 숲이 우거지면 나도 초록이 되어 산을 덮고 싶습니다. 

그리고 가을, 

저 화려한 단풍, 나도 설악의 일부가 되고 

그리고 겨울, 

한 줌 흙으로 돌아가겠지요.


조용히 눈을 떠 생명이 가져다 줄 태양과 바람과, 비와 천둥을 기다립니다. 천둥이 내 심장을 깨우면 비는 내 뿌리를 지나 나를 키우고 잎을 내어 태양에게 안녕 인사를 할겁니다.


오월이 오고 있습니다. 

오늘 가볍게 부는 따스한 바람은 그녀의 향기인가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13 ♣ 마음의 문 ♣ 지찬만 2018.06.02 27
2812 내게로 오는 오는 길은. 가파 2018.05.21 55
2811 귀향 가파 2018.05.18 41
2810 미소 속의 행복 지찬만 2018.05.01 50
2809 강물이 되어 가파 2018.05.01 31
2808 사랑을 마주하면 보이는 것 가파 2018.04.30 29
» 영원한 오월을. 가파 2018.04.30 16
2806 하나님은 바보. 가파 2018.04.29 39
2805 너럭바위 가는 길 가파 2018.04.22 35
2804 시간의 힘 앞에서 겸손해지면 지찬만 2018.04.07 74
2803 모든 희망은 언제나 오늘부터 시작됩니다 지찬만 2018.03.01 235
2802 내 유전자를 깨우는 세가지 방법. 가파 2018.02.22 268
2801 암은 삶 이 유전자에 쓴 기록 가파 2018.02.03 206
2800 마음에 사랑이 넘치면 지찬만 2018.02.03 161
2799 혼자라고 느낄 때 가파 2018.01.19 219
2798 마음으로 베풀수 있는 것들 지찬만 2018.01.01 138
2797 깨어 있지 않으면 지찬만 2017.12.01 254
2796 인체의 순리 1 지찬만 2017.11.15 212
2795 내 인생은 나의 것? 가파 2017.10.12 272
2794 변화는 자연의 본성 지찬만 2017.10.10 2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1 Next
/ 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