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06:45

꽃과 비와 별

조회 수 40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유유상종' 

사소한 작은 것에 진심으로 감사가 되는 사람들~♡ 


*꽃과 비와 별


꽃도 예쁘고,우리도 예쁘다. 

이제 하나님의 마음을 아니까.. 

우리의 웃음도 꽃처럼 예쁘다. 

하나님이 만든 꽃을 보고 내가 그리 웃으니.. 

그때,우리 예수님도 덩달아 참 좋겠다. 


비도 예쁘고, 우리도 예쁘다.

이제 하나님의 마음을 아니까..

우리의 눈물도 비처럼 기쁘다.

하나님이 만든 비를 알고 내가 그리 좋으니..

그때, 우리 예수님도 덩달아 참 기쁘겠다.


별도 예쁘고, 우리도 예쁘다.

이제 하나님의 마음을 아니까..

우리의 생각도 별처럼 빛난다.

하나님이 만든 별을 알고 내가 그리 좋으니..

그때, 우리 예수님도 덩달아 참 고맙겠다.


영적으로 회복되는 우리의 삶은.. 

살아계신 하나님을 온전히 증거하고 있는 것이다~♡ 

  • ?
    성진맘 2018.12.06 14:13
    읽는 내내 미소가 지어지면서 마음이 참 따뜻해지네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 ?
    Iloveyoumore 2018.12.09 07:35
    나이 40이 넘어서 쓴글이.. 너무 유치합니다.
    그러나.. 제에게 다시 이런 순수한 감성이 있으니, 저대로는 참 좋습니다.
    그래서.. 이런 맘으로 읽어 주셨다기에, 제가 더 고맙습니다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대체의학적인 요법에 관한 글의 게시를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Admin 2009.02.01 10081
3953 박사님 질문요 shine123 2018.12.13 113
3952 야고보서 2: 성령의 능력으로 2 베레아 2018.12.13 73
3951 이런 엄마 어때요! 3 Iloveyoumore 2018.12.12 60
3950 믿음=행함 아니다 7 update 베레아 2018.12.12 143
3949 잠시만.. 안녕~^&* 1 Iloveyoumore 2018.12.10 73
3948 예전에는 왜 몰랐을까 ? Iloveyoumore 2018.12.10 54
3947 심령이 가난한 줄 아는 ' 부자 ! ' Iloveyoumore 2018.12.08 35
3946 사랑으로 이해되는 '화해' Iloveyoumore 2018.12.07 45
3945 아침에 받은 편지^^ 이소이 2018.12.06 64
» 꽃과 비와 별 2 Iloveyoumore 2018.12.06 40
3943 송영희 시인의 "그이름" Iloveyoumore 2018.12.04 51
3942 흔들림 4 무아연기 2018.12.03 134
3941 "망하지만.. 가장 큰 자" ㅡ 요한처럼 ! Iloveyoumore 2018.12.03 56
3940 예정과 성도의 견인,그리고 탈락의 가능성 2 메주 2018.12.01 112
3939 주인은 돌아와 사정없이 때리고 믿지않는 자들과 같이 심판할 것이다? 9 서로사랑해요 2018.11.30 128
3938 안식교단의 목사님들께서도 함께 보시면 좋겠습니다~♡ Iloveyoumore 2018.11.30 221
3937 한 번 구원은 영원한 구원? 메주 2018.11.30 97
3936 선한 사마리아인 예수그리스도 1 베레아 2018.11.29 53
3935 예수 그 사랑, 너무 아름다워서..♡ Iloveyoumore 2018.11.29 44
3934 " 진리도 하나, 성령도 하나 " ㅡ 해와 달에 올린 글 1 update Iloveyoumore 2018.11.29 3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8 Next
/ 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