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수는 부활 후에 하늘성소로 들어가지 않았다는 확실한 증거

Already” or “Not yet”

 

화잇은 예수의 부활, 승천 직후, 대제사장으로서 구속사역을 계속하시고 성소의 정결을 위하여 하늘성소로 들어가셨고 다음과 같이 기록하였다.

 

~그리스도는 그분의 고귀한 피를 흘리신 후에 그분의 흠 없는 의를 통하여 그분의 성소를 정결케 하시기 위해 성소로 들어가신다.(4증언 122)

 

그리고 1844년에는 지성소에 들어가시어 이 세상에 존재했던 모든 의인들이 과연 부활에 합당한지 여부를 결정하기 위하여 아직도 지성소에서 조사심판을 진행하신다고 주장하였다.

 

그리스도께서는 이 세상에 처음 생존한 사람들로부터 시작하여 지금 살아 있는 사람들에 이르기까지 각 시대의 모든 사람들의 사건을 제시하신다. 각 사람의 이름이 불리어지고, 모든 사건이 세밀히 검토된다. 어떤 이름들은 가납되고, 어떤 이름들은 거절된다.(쟁투 483)

 

화잇의 조사심판은 십자가에서는 의인이 정죄로부터 벗어나게는 해주셨지만, 그러나 조사심판이 끝날 때까지는 아직도 구원이 완성된 것이 아니(Not Yet)기 때문에 누가 가납 될 것이며누가 거절 될 것인가가 결정될 것이라고 가르쳤다. 그러나 놀랍게도, 화잇은 1888년에 믿음으로 말미암는 의를 받아드리면서 그리스도의 구속사역은 십자가에서 완전히 완성되었다고(Already) 조사심판 교리를 수정하여 다음과 같이 기록하였다.

 

~그리스도의 말씀은 인류를 위한 그분의 희생이 충분하며 완성되었다는 발표였다. 속죄의 조건들은 성취되었고 그분이 이루기 위하여 세상에 오신 사업(구속)완성되었다.(소망 819)

 

이제 구속사역이 십자가에서 완성되었기 때문에 예수께서 더 이상 조사심판을 하시기 위하여 하늘성소에 들어가실 이유는 없어졌다. 그리스도께서 부활 승천하시여 바로 아버지의 보좌로 가셔서 죄인의 구원이 십자가에서 완성되었음을 아버지께 직접 보고하셨다. 화잇은 다음과 같이 기록하였다.

 

계약은 완전히 이행되었다. 이제 그분은 다음과 같이 (아버지께) 아뢴다. 아버지여, 다 이루었나이다. , 나의 하나님이시여! 내가 당신의 뜻을 이루었나이다. 나는 구속 사업을 완성시켰나이다.(소망 834)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십자가의 피와 부활로 구원이 완성되었음을 증명하시기 위하여, 창세전에 죽임을 당하신 어린 양(13:8)의 보혈의 은혜를 믿음으로 받아드리고 잠든 여러 의인들을 그리스도와 함께 부활시키셨다. 그리고 아들과 그들을 함께 승천시키시어 그들을 아버지께 요제 제물로 바치심으로 말미암아 구원은 조사심판과 상관없이 십자가에서 완성하셨음을 확실히 증명하셨다.

에녹과 엘리아의 부활은 죽지 않고 승천하는 성도들을 대표하고, 모세를 비롯하여 그리스도와 함께 부활하게 하신 성도들은 재림 때에 무덤에서 부활할 많은 성도들을 대표하도록 부활시키셨다. 그러므로 이들 성도들의 부활로 말미암아, 구원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하기 위한 조사심판과 십자가의 보혈의 은혜를 믿음으로 받아드린 구원(부활)과는 전혀 상관이 없음을 화잇 자신이 분명히 증명하고 있다.

 

이제는 그 누구도 대제사장 예수께서 AD 31년에 승천하시어 성소로 들어가셔서 장장 1813년 동안 성소정결봉사를 하셨고, 1844년 이후에는 지성소로 옮기셔서 최종적인 속죄봉사, 곧 조사심판을 아직도 하시고 계시다고 말할 수 없게 되었다. 죄인의 구속은 물론 우주적 공의, 이 모든 것들을 십자가에서 이미 다 이루었다!”, 끝내셨다(Finished!)고 외치셨기 때문에 화잇은 다음과 같이 기록하였다.

 

만일 당신의 공의가 충족되었다면 내게 주신 자도 나 있는 곳에 나와 함께 있게 하옵소서(19:30, 17:24).(라고 승천하신 그리스도께서 아버지에게 말씀드렸다. 그러자) 공의가 충족되었다고 선포하시는 하나님의 음성이 들린다. 사단은 정복되었다. ~그들은 하늘 천사들과 타락하지 않은 (우주) 세계의 대표자들 앞에서 의롭다는 선언을 듣게 된다.(소망 834)

위의 글들로 볼 때에 화잇이 십자가에서 구원이 완성되었다는 성령의 음성을 들었고 그 결과 믿음으로 말미암는 의를 받아드렸다. 그는 스스로 조사심판을 통하여 가르쳤던 구원관이 오류였음을 1888년 이후에 시대의 소망을 통하여 증명하게 된 것이다. 마침내 그는 조사심판과 상관없이, 십자가에서 구원이 완성되었음을 가르치는 믿음으로 말미암는 의참된셋째 천사의 기별임을 깨달았다. 그는 십자가에서 구원이 완성된 것이 아니라(Not yet)고 가르치는 조사심판이 참된 셋째 천사의 기별이 아님을 깨달음과 동시에 십자가에서 구원이 완성되었음을 가르치는 믿음으로 말미암는 의의 기별이야말로 참된 셋째 천사의 기별이라고 다음과 같이 선포하였다.

 

여러 사람들이 믿음으로 말미암는 의의 기별이 셋째 천사의 기별인지 질문하는 편지를 나에게 보냈다. 나는 그 기별이야말로 참된셋째 천사의 기별이다고 대답하였다.리뷰 앤 헤랄드, 189041

 

1888년을 기점으로 한 화잇의 구원관의 대전환, ‘Not yet’에서 ‘Already’로의 전환은 교단에 그동안 화잇의 조사심판이라는 오류에 익숙해 있었던 교단 지도자들에게 큰 충격과 흔들림을 초래하였다. 그 결과 화잇은 호주로, 왜고너는 스콧트랜드로 떠나라는 갑작스러운 결정을 대총회가 내렸다. 그리고 조사심판은 변함없이 계속 교단의 근간으로 보존되고 있는 것이다.

 

참고로 재림교단 내에서 존경받는 두 분이 재림교단이 1888년에 믿음으로 말미암는 의로 전환하기 시작했다고 쓰신, 이미 공개되어 있는 글을 소개한다.(화잇이 오류를 수정했다는 필자의 견해에는 동의하지 않는다)

 

안식일교회도 역사적으로 교리적 논쟁이 있어온 것이 사실이다. 특히 1888년에 미네아폴리스 대총회에서 있었던 교리 논쟁은, 그 이전까지 율법의 행위가 강조되던 구원론이 믿음을 강조하는 구원론으로 돌아서는 대전환점이 되기도 했다.”(김대성, 교회와 신앙 9월호 21, 1996)

재림 신학을 다시 활성화시키고자 하는 그런 시대적 요구에 의해 대두된 것이 바로 1886-1919년 사이에 전개되었던 믿음으로 말미암는 은혜에 의한 구원 기별이었다. 특별히 1888 미네아폴리스 대총회는, 비록 노장측이 은혜와 믿음에 대한 가르침을 지나간 40여 년 간의 재림 신앙의 정체성을 허무는 것으로 단정하였지만, 재림교회가 ~믿음으로 말미암는 의의 큰 지반 위에서 ~정체성을 굳혀가야 한다는 것을 확인한 역사적인 전환점이 되었다.“(안금영, 재림교회의 신확적 정체성 8)

 

***************************************

 

1888년 이전에 화잇이 가르쳤던 셋째 천사의 기별이

"조사심판"이었음을 증명하는 화잇의 글을 보내드립니다.

 

셋째 천사의 기별은 이렇게 끝을 맺는다.

성도들의 인내가 여기 있나니 저희는 하나님의 계명과 예수 믿음을 지키는 자니라.”

그는 이 말을 반복하면서 하늘 성소를 가리켰다.

이 기별을 깨닫는 모든 사람들의 마음은 지성소로 향하게 되었다.

(다음의 글은 화잇이 분명히 조사심판을 설명하는 글입니다)

그 곳에서는 예수께서 법궤 앞에 서서 아직도 자비를 베풀 모든 사람과 무지하므로

하나님의 율법을 범하고 있는 자들을 위하여 마지막 중보를 하고 계시다.

이 속죄는 죽은 의인과 살아 있는 의인을 위한 것이다.

그것은 예수를 믿고 죽었으나 계명에 대한 빛을 받지 못했기 때문에

무의식 중에 계명을 범한 모든 자들을 위한 것이다.(초기 254)

 

  • ?
    소망으로 2018.06.17 15:03
    이박사님, 댓글을 막 지우시네요? 제 의견이 틀렸으면 틀린 부분을 반박해 주십시오.

    일전에 이박사님께서는 2300주야에 관한 토론을 하시면서 화잇을 선지자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하셨습니다.
    그렇다면, 화잇부인은 그저 일개 성경연구가쯤으로 생각하신다는 것인데, 그래서 이박사님이 보시기에는
    화잇이 이해력이 부족해서 이랬다 저랬다하는 사람이란 말씀인데 화잇을 그렇게 바보로 만들어 놓고
    훌륭한 선지자라고 치켜세울때는 언제고 그러다 이제는 선지자가 아니라고 하시면 그동안 이박사님은
    화잇부인을 갖고 노셨군요. 그런 바보같은 화잇의 글은 왜 인용하시는데요? 단것만 삼키고 쓴것은 뱉겠다는
    것과 무엇이 다릅니까? 이박사님 주장을 뒷받침하기에 유리한 면만 인용하시는 것은 아닌것 같은데요.

    이박사님께서는 셋째 천사의 기별에 대해 곡해하고 계십니다. 화잇 부인이 선지자라고 인정하신다면
    셋째 천사의 기별에 관한 내용을 모두 찾아보신 후에 종합적으로 결론을 내려야 맞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박사님께서는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구절만을 뽑아 본래 의미를 왜곡시키고 있습니다.
    그런 방식은 올바른 성경연구 방법이 아닐 뿐더러 올바르게 증언을 이해하는 방법도 될 수 없습니다
    시대의 소망에는 '셋째 천사의 기별' 이나 '믿음으로 말미암는 의' 에 대해 한 번도 언급한 곳이 없습니다.

    화잇 부인이 말씀한 '셋째 천사의 기별'은 하나님의 계명과 예수 믿음에 관한 기별입니다.

    예수께서 1844년 하늘 지성소로 들어가실 때는 안식일 빛이 드러나 십계명이 완전히 회복되는 싯점으로써,

    첫째 천사가 선포한 것처럼 심판하실 시간이 이르렀음으로 창조주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는 경고의 기별이며,
    둘째 천사가 선포한 것처럼 마지막 때에 멸망케하는 바벨론의 죄에서 빠져나와 거룩한 품성을 가지라는 기별이며,
    셋째 천사가 선포한 것처럼 하나님의 계명과 예수 믿음을 지켜 최종적으로는 짐승의 표를 받지 말라는 기별입니다.

    예수께서 아직 하늘 지성소에서 우리를 위해 중보를 하고 계시는 동안은 우리에게 주어진 은혜의 시간이므로
    중보사업을 마치시기 전에 우리의 품성을 죄로부터 깨끗게 하여 재림을 준비해야 하는 것입니다.
    세상이 끝날 시간이 얼마 안 남은 이 때, 우리는 죄를 지으며 살고 있기때문에 중보(속죄)가 필요한 것입니다.
    예수께서 하늘 지성소에서 죄의 도말과 중보사업을 끝내시고 "다 이루었다." 하시기까지가 은혜의 시간입니다.
    그 시간이 얼마 남지않은 시대에 우리가 살고 있기때문에 엄숙한 기별이고, 경고이고, 복음인 것입니다.
    우리는 믿음으로 말미암는 의를 통해 죄를 버리고 마지막 날에 설 수 있도록 거룩한 품성을 준비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계명과 예수믿음을 지키는데는 믿음으로 말미암는 의가 필요하므로 이것이 '참된 셋째 천사의 기별'
    이라고 하신 것입니다. 믿음으로 하나님께서 주시는 의를 통해서 온전히 계명을 지키며 성화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은혜의 시기 종료 직전, 짐승의 표를 받지 않고 최종적으로 승리할 사람은 하나님의 의로 의롭게 된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계 14장에서 144,000인으로 표상된 하나님 앞에 흠이 없는 사람들입니다.

    다음은 예언의 신에서 셋째 천사의 기별에 대해 언급한 부분을 뽑은 것입니다. 올바르게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하늘 지성소에서 하시는 그리스도의 봉사와 하나님의 율법의 영구성에 관한 진리의 빛을 받은
    사람들은 이것이 셋째 천사의 기별 가운데 포함된 진리라는 것을 깨달았다. 천사는
    “저희는 하나님의 계명과 예수 믿음을 지키는 자니라”(계 14:12)고 선포하였다. 살아남는 이들 381

    대쟁투의 결과로 뚜렷한 두 계층이 형성될 것이다. 한 계층에 속한 사람들은 “짐승과 그의 우상에게
    경배하고 그 이름의 표를 받”으며 셋째 천사가 경고한 무서운 재앙을 자초하는 자들이며 다른 계층의
    사람들은 세상과는 현저히 구별되어 “하나님의 계명과 예수 믿음을 지키는” 자들이다 (계 14:9, 12)
    이것이 셋째 천사의 기별을 받은 사람들 앞에 제시된 중대한 진리였다. 살아남는 이들 383

    하나님의 독생자의 공중 봉사에 앞서서 보내진 기별은 회개하라. 서기관들이여, 회개하라.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이여 “천국이 가까왔느니라”(마 3:2)는 것이었다. 우리들이 전해야 할 기별은
    “평안하다 안전하다”(살전 5:3)는 성질의 기별이 아니다. 그리스도의 임박한 재림을 고대하는 백성으로서
    우리들에게 해야 할 사업이 있고 “네 하나님 만나기를 예비하라”(암 4:12)고 전해야 할 기별이 있다.
    우리들은 표준을 높여야 하며 셋째 천사의 기별 곧 하나님의 계명과 예수 믿음을 전해야 한다. 기별 2. 150

    그대들은 진리의 깃발을 든든히 붙잡고 하나님의 율법을 전하면서 모든 영혼들은 예수님의 믿음이
    하나님의 율법과 연결되어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셋째 천사는 공중에 날고 있는 것으로 상징되었으며
    큰 음성으로 “저희는 하나님의 계명과 예수 믿음을 지키는 자”(계 14:12)라고 외치고 있다.
    첫째와 둘째와 셋째 천사의 기별은 모두 연결되어 있다. 기별 2. 117

    셋째 천사의 기별은 하나님의 계명과 예수 그리스도의 믿음을 선포하는 것이다. 기별 3 172

    “예수 믿음”에 대해서는 이야기가 되었으나 이해되지는 못했다. 셋째 천사의 기별에 속한 그 무엇이
    예수 믿음을 구성하는가? 예수는 우리의 죄를 용서하는 구주가 되기 위하여 우리의 죄를 지는 자가
    되었다. 그는 우리가 받아야 할 취급을 받았다. 그는 이 세상에 와서 우리가 그분의 의를 취할 수
    있도록 우리의 죄를 취하였다. 우리를 충분히, 완전히, 전체적으로 구원할 수 있는
    그리스도의 능력에 대한 믿음이 예수 믿음이다. 기별 3 172

    하나님의 거룩한 계명, 안식일을 지키는 것이 시험거리이며 그들의 세대를 통하여 영원히
    하나님과 그분의 백성들 사이에 표징이 된다. 이것이 영원히 셋째 천사의 기별,
    즉 하나님의 계명과 예수 그리스도의 증거의 내용이다. 기별 3. 28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 '오순절 방언'과 '고린도 방언', 무엇이 다른가? 이상구 2021.03.14 366
90 작은 책이 다니엘서일까? “먹는 작은 책”과 “보혜사“ 1 이상구 2019.09.14 1185
89 죄로 잃어버린 안식일, 십자가로 회복되었다. 6 이상구 2019.07.07 2149
88 이상구 박사의 치명적 오해와 오류는무엇이었던가? 3 webmaster 2019.03.31 3125
87 어느 평신도의 순수한 질문(성령을 거부하게 하는 것은?) 1 이상구 2019.03.08 1368
86 나는 안식일교단 복귀를 결심했었다.(수정 12/18/2018) 4 이상구 2018.12.12 4375
85 “쓴 물과 단 물”, 그리고 “두 마음” 1 이상구 2018.12.01 1103
84 이상구 박사가 안식일 교회를 떠나면서, 건강세미나를 통하여 안식일 교회에 입교하신 분들에게 5 이상구 2018.10.13 3782
83 2300주야 공개토론에 대하여 -반상순 webmaster 2018.08.09 1218
82 이상구박사 특별강의 - 안식일교회 2300주야, 성경적인가 webmaster 2018.06.21 6380
81 2300 예언과 주기도문의 놀라운 관계 이상구 2018.06.13 1132
80 2300주야 예언도 십자가의 예언(원고) file webmaster 2018.06.12 822
79 2018년 새해 성경 말씀 webmaster 2018.01.13 1303
78 두 다른 하나님의 인? 이상구 2017.12.07 1011
77 2300주야에 대한 십자가 중심적 해석(수정보완) 3 이상구 2017.10.18 2580
76 바울을 정면으로 반박한 화잇 - 인 치심이 먼저인가, 성화기 먼저인가? 1 이상구 2017.09.24 1145
75 히브리 결혼제도로 밝히는 조사심판의 결정적 모순점(1) 이상구 2017.08.29 955
» 예수는 부활 후에 하늘성소로 들어가지 않았다는 확실한 증거 1 이상구 2017.08.06 1339
73 화잇의 구원관의 오류와 수정 2 이상구 2017.08.02 1028
72 심판의 복음적 의미(하나님이 죽음을 허락하시는 이유) 이상구 2016.07.29 10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5 Next
/ 5